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국백서' 3억원 후원모금...나흘 만에 마감
Posted : 2020-01-12 17:57

동영상시청 도움말

이른바 '조국 사태'를 거치며 드러난 검찰과 언론의 민낯을 기록하겠다며 '조국백서 추진위원회'가 발족했습니다.

방송인 김어준 씨가 후원회장을 맡은 이 위원회는 백서 제작비 3억 원을 나흘 만에 모금하는 등 뜨거운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필자 가운데 한 명인 박지훈 데브퀘스트 대표는 SNS에 검찰이나 자유한국당, 언론사 등에서 고소당할 일을 각오하고 있다며, 이를 위한 변호사 비용을 감안한 금액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소설가 공지영 씨는 3억이면 30종류의 책을 3만 부 찍을 수 있는 돈이라며, '진보 팔이 장사'라는 비난을 해명해 달라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조은지 [zone4@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3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