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오늘 본회의 안 열릴 듯...與 "민생 과제" 한국당 "강력 투쟁"
Posted : 2019-12-11 11:10
오늘 12월 임시국회 시작…예정된 본회의는 취소
與 "개혁법안과 민생법안 처리가 중요 과제"
이해찬 "검찰 로비 넘어가선 안 돼…원칙 중시"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어제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한 뒤 20대 마지막 정기국회가 마무리됐습니다.

오늘부터는 임시국회가 시작됐는데 여야의 대치 국면은 더욱 고조되면서 본회의는 열리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자유한국당이 밤샘 농성에 이어 규탄대회를 열어 강력 투쟁을 예고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다른 야당들은 본회의 시기를 고심하고 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국회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최민기 기자!

정국이 풀리기가 쉽지가 않겠군요. 오늘부터 임시회가 소집되지 않았습니까. 전망 어떻습니까.

[기자]
네, 어제 정기국회를 끝으로 오늘부터 12월 임시국회가 시작됐지만 시작부터 전운이 감도는 분위기입니다.

어제 여야의 격한 대치 이후 오늘 임시국회 개의 뒤 열릴 것으로 전망됐던 본회의는 소집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당의 강한 반발이 있는 데다가 민주당도 4+1 협의체를 통해 예산안을 통과시켰다는 부담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오늘은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한 조율이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해찬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개혁법안의 수정안 협상과 관련해선 절대 개혁대상인 검찰 로비에 넘어가선 안 된다며 그럴 바엔 원안을 지키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어제 예산안 처리는 한국당의 발목잡기 탓이라며 비판의 날을 거두지 않았습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일단 오늘은 임시회 개의 선언을 하고 본회의가 열리는 대로 개혁법안과 민생 법안, 예산부수법안을 일괄상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법안 통과 마지막 순간까지 한국당과 대화의 문은 열겠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한국당 반발도 만만치 않을텐데요. 어제 밤샘 농성까지 했죠.

[기자]
4+1 협의체가 합의한 예산안이 어제 통과되면서 허를 찔린 한국당은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번 예산안 처리가 법적 권한이 없는 날치기라는 겁니다.

한국당 의원들은 국회에서 밤샘 농성을 하고, 오늘 이른 아침부터 국회 로텐더홀에 모여 규탄대회를 열었는데요.

이 자리에서 황교안 대표는 목숨을 걸고 할 수 있는 모든 걸 다 하겠다며, 장외투쟁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다졌습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의 종언을 고하는 선거법과 공수처법은 정말 목숨을 걸고 막아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당은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향후 대응 방안도 논의하고 있습니다.

또 오후에는 의원총회도 열어서 지도부가 논의한 향후 대응 방안을 추인할 계획입니다.

반면 민주당과 다른 야당은 우선 4+1 협의체를 가동해 남은 개혁법안의 세부안부터 좁힌다는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최민기[choim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