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곽상도 "홍익표 문건 출처 검찰이라면 처벌 대상"
Posted : 2019-12-07 22:29

동영상시청 도움말

자유한국당은 민주당 홍익표 의원이 공개한 '김기현 첩보 문건'에 대해 여론을 현혹하기 위한 좌충우돌 전술로 상대할 가치가 없는 궤변이라고 일축했습니다.

한국당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YTN과의 통화에서 첩보 자료를 검찰이 제공했다면 수사기밀 유출로 즉시 처벌받을 일이라며, 수사기관이 증거자료를 직접 제공하는 경우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문서 양식뿐 아니라 내용을 통해서도 공소장 쓰듯 법률적 평가가 녹아있는지에 따라 첩보 출처를 가늠할 수 있다면서, 문건 원본과 입수 경위를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검사 출신으로 민정수석을 지낸 곽 의원은 홍익표 의원의 언행은 드루킹 사건 때 추미애 당시 당 대표의 행보와 비슷하다며, 궤변으로 자기편을 공격하는 꼴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조은지 [zone4@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