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美 공화 중진들 "韓에 방위비 5배 증액 요구 지나쳐"
Posted : 2019-12-07 10:35
美 공화 중진들 "韓에 방위비 5배 증액 요구 지나쳐"
미국 공화당 중진 의원들이 한국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에 대해 우려했다고 미국의소리 VOA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은 한국은 훌륭한 동맹이며, 역내 갈등 상황을 고려할 때 다섯 배 증액 요구는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본다고 언급했습니다.

같은 당 댄 설리번 상원의원은 한국 정부가 주한미군의 새 기지인 '캠프 험프리스' 건설 비용의 90%를 부담하는 등 상당히 기여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연계한 주한미군 일부 철수설에 대해, 사실이라면 걱정스럽다고 언급하며, 그런 상황에 이르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상원의장 대행인 척 그래슬리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다섯 배 증액 요구는 협상용으로 본다며, 최종적으로 합의될 분담금 규모가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에 근접할 거라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