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62명| 완치 13,629명| 사망 304명| 검사 누적 1,620,514명
패스트트랙 본회의 상정 'D-2'...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변수'
Posted : 2019-12-07 10:04
어제 여야 3당 원내대표 협상에서 합의 불발
문희상 "오는 9일·10일 본회의 소집할 것"
여야 4당, 예산안·민생법안 우선 처리 시도할 듯
한국당, 선거법·공수처 ’절대 수용 불가’ 입장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처리 등을 둘러싼 여야 합의 불발로 문희상 국회의장이 모레 본회의 소집과 안건 상정을 예고한 가운데 또다시 큰 충돌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모레 본회의에 앞서 열릴 자유한국당의 신임 원내대표 경선이 중대 변수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우철희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모레 본회의 소집 의사를 밝히면서 충돌이 우려되고 있는데, 극적 합의 가능성은 없는 겁니까?

[기자]
이번 주말 안에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아무래도 여야 3당 원내대표가 만나서 의견을 좀 나누고 이견을 좀 좁혀야 하는데 자유한국당에서 협상을 이끌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가 다 됐기 때문입니다.

이 관련 얘기는 조금 뒤에 더 자세히 전해드리도록 하고요.

어제 문희상 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이 예정됐습니다만,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불참으로 합의가 불발됐습니다.

당초 한국당이 무제한 토론, 필리버스터를 철회하면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과 공수처, 검찰 개혁 관련 법안을 상정하지 않는 방안을 추진하다가 좌절된 겁니다.

이에 문 의장은 시간을 그냥 흘려보낼 수는 없다면서 모레인 9일과 10일 본회의를 소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미 법정 처리 시한을 닷새나 넘긴 내년도 예산안과 이른바 '민식이법' 등 민생 관련 법안은 물론이고요,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과 공수처, 검찰개혁 관련 법안, 유치원 3법까지 본회의에 올려 표결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내비쳤습니다.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은 일단 시급한 예산안과 부수법안, 그리고 각종 민생법안들의 우선 처리를 시도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한국당은 선거법과 공수처를 결코,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인 만큼 협상도 난항이고, 거센 충돌도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주말 사이 여야의 물밑 접촉이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지만, 본격적인 협상은 본회의가 열리는 모레 오전은 돼야 가능할 전망입니다.

[앵커]
본격적인 협상은 모레 오전은 돼야 열릴 것이라고 내다봤는데요, 혹시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경선 때문에 그런 건가요?

[기자]
네, 정확히 보셨습니다. 원내 관련 협상은 원내대표가 책임지고 이끄는 만큼, 새로 뽑힐 한국당의 원내 사령탑이 현 패스트트랙 정국 협상의 열쇠를 쥐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은 본회의에 앞서, 모레 오전 9시에 치러지는데 당선되자마자 협상의 중책을 맡을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하루, 오후 5시까지 후보 등록을 받습니다.

최종 윤곽도 오후가 되면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친박계로는 4선 유기준, 3선 윤상현, 비박계로는 5선 심재철, 3선 강석호 의원이 공식 출마선언을 한 상태입니다.

4선 이상의 중진급과 재선급에서 추가로 막판까지 출마를 고심 중인 인물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나서려면 정책위 의장 후보를 이른바 런닝 메이트로 함께 등록해야 합니다.

친박 후보라면, 런닝 메이트로 비박계를, 비박 후보라면 런닝 메이트로 친박계를 낙점하는 게 관례인데요,

마지막까지 런닝 메이트를 구하지 못해 후보 등록을 못하는 경우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원내대표 경선은 이른바 '황심'이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나경원 현 원내대표의 임기를 총선까지 연장하지 않는 결정을 하는 과정에서 황교안 대표의 독선적인 당내 의사결정을 문제 삼는 의견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총선 승리를 위해 황 대표에게 힘을 실어주는 게 좋겠다, 아니다 확실한 견제 세력이 필요하다 중에 어떤 의견이 더 의원들의 마음을 움직일지가 당락을 결정할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