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나경원 재신임 않기로...어수선한 한국당
Posted : 2019-12-03 19:34
나경원 임기 연장 원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유기준 의원도 경선에 도전장…1~2명 더 나설 듯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자유한국당이 다음 주에 끝나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당 안팎에서 책임론과 쇄신 요구가 잇따랐기 때문으로 보이는데요.

연말 여야 대치 정국 속에 한국당은 원내대표 선거까지 치르게 되면서 어수선한 분위기입니다.

이승배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은 오후 늦게 긴급 최고위원 회의를 열었습니다.

회의를 시작한 지 30분도 채 안 돼 나경원 원내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먼저 무거운 표정으로 나섰습니다.

긴 논의 끝에 최고위는 오는 10일로 임기가 끝나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재신임을 묻지 않기로 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당헌 당규상 원내대표의 임기는 1년이라며 원칙대로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완수 /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자유한국당 당규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 규정 24조에 의한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연장은 연장하지 않기로 의결한다, 이렇게 의결을 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총선까지 넉 달여 밖에 남지 않은 데다가 교섭단체 간의 협상도 걸려있는 만큼 임기 연장을 희망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당직자 35명이 당 쇄신을 위해 총사퇴한 상황 속에 나 원내대표 역시 책임을 비껴갈 수 없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이에 따라 다음 주 한국당은 원내대표 경선을 치를 것으로 보입니다.

비박계 3선인 강석호 의원은 얻는 것도 없이 싸움만 하는 협상은 그만하겠다며 출사표를 던졌고,

[강석호 / 자유한국당 의원 : 협상을 통해 우리가 유리한 고지에 올라서도 모자란 판에 협상의 주도권은 고사하고 우리 스스로 아무것도 손에 얻지 못하는 결과를 만들어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친박계 4선 유기준 의원도 도전장을 던지며 선거에 불을 붙이고 있습니다.

당내에서는 한두 명의 의원이 더 출사표를 던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한국당 내부 상황이 복잡하게 돌아가면서 여야 간의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 협상도 더욱 어려워질 전망입니다.

YTN 이승배[sb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