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재인 대통령 "5등급 차량 과태료 가혹...부담 경감 검토"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문재인 대통령 "5등급 차량 과태료 가혹...부담 경감 검토"

2019년 12월 03일 16시 5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문재인 대통령 "5등급 차량 과태료 가혹...부담 경감 검토"
문재인 대통령은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위반 과태료가 너무 가혹할 수 있다며 부담을 줄여주는 방안을 찾아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국무회의에서 미세먼지 특별법이 개정되면 과태료가 10만 원 이하인데, 법이 통과되지 않아 다른 법을 적용하기 때문에 25만 원으로 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서민들에게 과도한 부담으로 다가가면 곤란하다고 지적하고, 법 통과 노력도 함께 기울여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또, 이번 대책이 완성된 것이라고 생각하지 말고, 시행 과정에서 추가 보완할 것이 있으면 노력을 모아달라고 덧붙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