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62명| 완치 13,629명| 사망 304명| 검사 누적 1,620,514명
백원우 "검찰 정치의도 의심"...野 "문 대통령 답해라"
Posted : 2019-11-28 21:51
백원우, 민주당 통해 입장문 배포…"단순 이첩"
與 "정상적 업무 절차…검찰 피의사실 유포 유감"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청와대 하명 수사 논란과 관련해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 비서관은 단순 행정 절차에 불과한 사안을 검찰이 1년이 지난 시점에 문제 삼는 건 다분히 정치적인 의도가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여당인 민주당도 검찰이 다시 피의사실을 흘리는 행태를 반복하고 있다며 거들고 나섰지만, 보수 야당들은 국정 조사 카드를 꺼내 들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해명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최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재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부원장을 맡고 있는 백 전 비서관은 당을 통해 배포한 입장문에서 검찰의 수사를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김학의 전 법무차관 사건처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사안도 경찰이 유죄로 판단했지만, 검찰이 무죄로 봤다는 점도 꺼내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1년간 단 한 차례의 조사도 하지 않고 있다가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의 총선출마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이 불거지자 돌연 수사에 나섰다며, 정치적인 의도가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정상적인 업무 절차에 따른 것으로 문제가 없다면서, 오히려 반복되는 검찰의 피의사실 유포 행태가 유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검찰이 수사 중인 사건을 외부에 유출하는 것은, 그리고 의도적으로 고의로 흘리는 것 자체가 정치적인 행위고 그 자체로 법 위반입니다.]

반면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 측근들의 잇단 비리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 것이라며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당내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리고 국정조사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곽상도 / 자유한국당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장 : (임기가) 2년 반, 아직 3년 채 안 됐는데 근무했던 수석들 여러 사람이 지금 이렇게 비리 수사받고 재판받고 이러고 있는 정부가 이게 어딨습니까.]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불거진 의혹들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해명해야 한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오신환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대통령 자신이 감찰 중단을 결정한 것인지 대통령이 아니라면 대체 누가 왜 그런 결정을 내린 것인지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 앞에 직접 밝히기 바랍니다.]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두고 여야가 대치하고 있는 상황에서 청와대 하명 수사 논란까지 더해지며 정국이 빠르게 얼어붙고 있습니다.

내년도 예산안은 물론 각종 민생법안 논의도 난관이 예상됩니다.

YTN 최민기[choim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