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홍준표, 황교안 단식투쟁에 쓴소리 "3김시대에나 가능한 방식"
Posted : 2019-11-20 18:00
홍준표, 황교안 단식투쟁에 쓴소리 "3김시대에나 가능한 방식"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당 지도부를 향해 연일 쓴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20일, 홍준표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를 따르라는 식의 당 운영으로는 아무런 쇄신을 이루지 못한다"면서 "소위 3김시대나 이회창 총재 시절에나 가능한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이어서 "치열한 내부 논쟁이 있어야 하는데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는데 단합만을 외치는 것은 기득권을 지키려는 무책임한 발상"이라고 충고했다.

이어서 "김세연 의원이 쏘아 올린 쇄신의 깃발을 외면하거나 폄하하지 말고 의원 총회를 통해 좀 더 치열하게 논쟁하라"고 충고했다.

한편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오늘(20일) 오후 2시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무기한 단식 투쟁에 돌입했다.

황 대표는 검찰개혁 법안인 공수처 설치와 선거법 개정안인 연동형 비례대표제, 패스트트랙 등을 여권이 강행 처리하려는 데 대한 항의 차원으로 단식을 시작했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