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은보 "분담금, 미국 제안과 한국 원칙에 상당한 차이"
Posted : 2019-11-19 22:49

동영상시청 도움말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상의 3차 회의가 파행으로 종료된 가운데, 우리 측 정은보 수석대표가 미국 측의 전체적인 제안과 한국 측의 원칙 사이에 상당한 차이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정 대표는 오늘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협상이 예정대로 진행되지 못했다면서 미국 측은 항목 신설 등을 통해 대폭 증액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우리 측은 28년 동안의 협정 틀 내에서 분담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오늘 협상이 1시간여 만에 짧게 종료된 것은 미국 측이 먼저 자리를 떠났기 때문이었다고 전했습니다.

정 대표는 하지만, 어떠한 경우에도 한미 방위비 분담협상이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기여하는 분담이 될 수 있도록 인내를 가지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음 회의 일정이 정해졌느냐는 질문에는 실무적으로는 다음 일정을 잡아놨지만 오늘 회의가 예정대로 진행되지 않아 추가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혀, 향후 회의 개최가 불투명하다는 점을 시사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