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경두 "지소미아 논의 평행선...외교적 결과 지켜봐야"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정경두 "지소미아 논의 평행선...외교적 결과 지켜봐야"

2019년 11월 18일 11시 0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지소미아 집중적으로 논의했지만, 日과 평행선"
"美 에스퍼, 한일 장관에게 지소미아 협조 당부"
"北 비핵화 이탈 못 하도록 외교적 노력 중요"
[앵커]
정경두 국방장관이 어제 태국 방콕에서 한일·한미일 국방장관 회담 이후 기자들과 만나 지소미아 문제를 둘러싼 일본과의 이견은 여전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지소미아 문제 해결을 위해 한미일이 많은 외교적 노력을 하고 있다며, 그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태국 임성호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태국을 방문 중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한일·한미일 국방장관 회담 뒤 기자들과 만났습니다.

정 장관은 종료가 임박한 지소미아 문제를 회담에서 집중적으로 논의했지만, 일본과는 여전히 평행선이라고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양국 정부 차원에서 물밑으로 오가는 외교적 노력을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정경두 / 국방부 장관(어제) : (지소미아 문제는) 국방 분야의 얘기보다는 외교적으로 풀어야 할 부분이 많이 있으니까, 외교적으로 잘 풀릴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고노 방위상에게) 주문했습니다.]

정 장관은 또 지소미아 문제와 관련해 미국이 우리만 압박한다고 여기는 건 오해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국은 지소미아를 한미일 협력의 상징으로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지소미아 유지를 위해 한국뿐만 아니라 일본에도 강한 압박을 가하고 있다는 겁니다.

실제로 어제 회담에서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한일 국방장관이 각자의 정부와 잘 논의해서 지소미아가 유지되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고 정 장관은 전했습니다.

[마크 에스퍼 / 미국 국방장관(어제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 : 우리는 동맹 간 정보 공유의 중요성에 대해서 이야기 나눌 것입니다.]

정 장관은 전날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기를 전격적으로 발표한 배경도 설명했습니다.

지금은 북한이 비핵화 궤도를 이탈하지 못하도록 외교적 노력이 중요한 때라며, 한미 국방장관이 지난 15일 한미안보협의회 당시 많은 논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과 미 공군의 무기 체계와 훈련 수준은 북한보다 압도적이라고 강조하면서, 각자 훈련을 하더라도 한미 연합방위태세는 충분하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