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中에는 모란봉악단, 韓에는 깜깜이 축구...北 속내는?
Posted : 2019-10-31 22:20

동영상시청 도움말

'북한 판 걸그룹'으로 불리는 모란봉 악단이 4년 만에 중국 순회공연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2015년, 공연을 하루 앞두고 돌연 공연을 취소해 '북중 갈등'의 상징처럼 여겨지기도 했죠.

올해는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양국의 우의를 과시하려는 듯 보입니다.

모란봉악단은 김정은 위원장이 2012년에 만든 여성 10인조 밴드인데요.

빼어난 외모와 화려한 의상, 역동적인 무대 연출로 최고의 인기를 누렸죠.

4년 전에 베이징을 찾았을 때도, 모란봉 악단을 향한 대륙의 관심은 뜨거웠습니다.

수백만 원을 호가하는 암표까지 등장했고, 단원들의 동선과 행동 하나하나가 국내 언론사는 물론 외신들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현송월 / 모란봉악단 단장(지난 2015년 12월) : 누구신지 먼저 소개를 하셔야 (대답을 하죠). 어떻게 중국까지 오셨습니까?]

반면, 북한은 최근 우리나라와의 외교 무대에선 삐걱거리는 모습입니다.

그나마 남북 대화 통로로 적극적인 역할을 했던 스포츠 교류도 외면하고 있는 듯한데요.

평양 원정 경기에서의 '깜깜이 축구'에 이어, 주니어 역도대회에서 북한이 우리 선수들을 냉대하는 모습이 논란이 되기도 했죠.

또 최근에는 12월 부산에서 열리는 동아시안컵을 앞두고 북한 여자 축구팀이 불참을 통보했습니다.

별다른 이유는 없었습니다.

우리 여자대표팀의 사령탑 콜린 벨 감독은 다음에 북한 선수들을 만나길 기대한다면서도, 불참에 대해 정치적 언급을 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말했습니다.

[콜린 벨 / 축구 여자대표팀 감독(어제) : 북한을 다음 올림픽 최종예선에서 만날 것을 기대하고 있고요. 어떤 팀을 만나든 '문제없어요'.]

모친 상중인 우리 대통령에게 조의문을 보낸 뒤, 동해 상으로 쏜 발사체 2발.

미국과 핵 담판을 남겨놓은 북한의 속내를 놓고 해석이 분분합니다.

하지만 정치적 상황에 따라 냉탕과 온탕을 오가면서 스포츠 외교 회의론까지 나오는 가운데, 정부가 남북 체육 교류에도 창의적인 해법을 내놓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차정윤 [jycha@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