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숙고의 시간...이르면 내일 조국 임명 가능성
Posted : 2019-09-07 21:5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동남아 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가 끝난 뒤 임명을 놓고 숙고에 들어갔습니다.

월요일인 모레쯤 임명 재가가 유력하다는 관측 속에 이르면 내일 결단을 내릴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법적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하는 게 가능해졌지만, 문 대통령은 일단 태풍 상황 대응에 집중하면서 임명 문제를 숙고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도 인사청문회를 지켜보며 참모들과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조 후보자 관련 의혹과 해명, 야당의 반발과 여론 흐름 등을 종합적으로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후보자를 임명하겠다는 청와대 기조는 바뀌지 않았습니다.

조 후보자 본인이 직접 관련된 의혹은 없었고, 동양대 표창장 위조 논란과 같은 가족들이 얽힌 의혹에 대해서도 조 후보자가 차분히 해명했다는 겁니다.

하지만 검찰의 전격적인 조 후보자 부인 기소가 문 대통령을 고민에 빠뜨렸습니다.

문 대통령이 전폭적으로 신뢰하는 데다, 현 정부의 권력기관 개혁을 상징하는 조 후보자를 낙마시킬 가능성은 적어 보입니다.

하지만 부인이 재판에 넘겨진 후보자가 검찰을 지휘하는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게 타당한 것이냐는 야당과 여론의 비판은 부담일 수밖에 없습니다.

조 후보자도 이 부분을 의식하고 있습니다.

[조국 / 법무부 장관 후보자 : 어떤 경우든 저는 임명권자의 뜻에 따라서 움직이겠습니다. 제가 가벼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에 따라 이목은 문 대통령이 언제 조 후보자를 임명하느냐에 쏠리고 있습니다.

가장 유력한 건 주말 간 조 후보자 관련 여론을 살핀 뒤 월요일인 모레 조 후보자 등 장관 후보자 6명을 한꺼번에 임명할 거란 관측입니다.

하지만 한편에서는 문 대통령이 임명을 미룰 이유가 없다고 판단하면, 이르면 내일이라도 조 후보자 임명을 재가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