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문재인 대통령, 다음 주 동남아 3개국 순방
Posted : 2019-08-25 21:59

동영상시청 도움말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주에 동남아 3개국을 순방합니다.

이번 순방으로 문 대통령은 아세안 회원국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게 되는데요,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는 이른바 신남방정책에 더욱 속도를 붙일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발표 들어보겠습니다.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9월 1일부터 6일까지 5박 6일간 태국을 공식 방문하고, 미얀마와 라오스를 국빈 방문합니다.

먼저, 문 대통령은 9월 1일부터 3일까지 태국을 공식 방문하여 '쁘라윳' 총리와의 정상회담 등을 통해,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양국 간 실질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올해 11월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협조를 요청할 예정입니다.

이어, 9월 3일부터 5일까지 미얀마를 국빈방문하여 '아웅산 수찌' 국가고문과의 정상회담, 그리고 '윈 민' 대통령과의 면담 등 일정을 갖고, 미래 양국 간 지속가능한 동반성장 협력 방안 우리 기업의 현지 진출 확대를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입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9월 5일과 6일 라오스를 국빈 방문하여, '분냥' 대통령과의 정상회담과 '통룬' 총리와의 면담 등 일정을 갖고, 양국 간 수력발전을 포함한 실질협력 확대 방안 라오스 국민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지원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입니다.

태국, 미얀마, 라오스는 우리 외교와 경제의 지평 확대를 위해 문 대통령이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축을 이루는 국가들입니다. 또한, 3개국 모두 메콩 유역 국가들로, 한-메콩 협력의 격상을 위해 올해 11월 처음으로 개최되는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을 위한 핵심 파트너이기도 합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으로 임기 내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겠다는 공약을 조기에 이행하고, 올해 11월말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협력 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