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독도방어훈련에 이지스함 사상 첫 참가...軍 최정예 전력 투입
Posted : 2019-08-25 16:0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우리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이른바 지소미아 종료를 선언한 지 사흘 만에 우리 군이 동해에서 전격적으로 독도 방어훈련에 돌입했습니다.

동해 영토수호훈련으로 이름 지어진 이번 훈련에는 사상 최초로 이지스함이 참여하고 우리 군의 육해공 최정예 전력이 투입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홍성욱 기자!

이번 독도 방어훈련에 사상 최초로 이지스함까지 투입됐다고요?

[기자]
7,600톤급에 길이 165m,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이 이번 훈련에 참가했습니다.

독도 방어 훈련에 이지스함이 참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지스함 외에도 해군 최정예로 꼽히는 제7기동전단 전력에다 육군 특전사도 투입됐습니다.

해군과 해경 함정, 해군·공군 항공기, 육군 특전사, 해병대 등 우리 군 최정예전력이 이번 훈련에 총동원된 겁니다.

군 관계자는 단순 규모로만 보면 예년보다 두 배 정도 병력이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훈련의 명칭도 지난해까지 사용해온 독도방어훈련 대신 동해 영토수호훈련으로 명명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단순히 병력 규모만 늘린 게 아니라, 독도를 비롯한 동해 영토 수호 의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서라는 설명도 덧붙였습니다.

특히 독도 영유권 수호와 함께 러시아 군용기 영공 침범과 같은 사건을 더는 용납하지 않겠다는 군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시작한 이번 훈련은 내일까지 이어집니다

[앵커]
이처럼 훈련 규모를 늘리고, 이름 또한 변경했다는 건 일본 경제 보복 조치에 대응하는 카드로 해석할 수 있겠죠?

[기자]
사실상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대응하는 또 다른 카드로 풀이됩니다.

애초 독도방어훈련은 한미 연합지휘소 연습이 종료되는 20일 직후 실시하거나 일본의 보복 조치를 좀 더 지켜본 뒤 결정할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연례 훈련인 독도방어훈련의 시행 시기에 대해 국방부는 줄곧 이른바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하며 사전 공개를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대일 고강도 대응인 지소미아 종료 결정 이후에도 일본이 태도 변화가 없자 훈련이 전격 개시된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군은 1990년대 초부터 해경과 합동으로 '동방훈련'이라는 작전명으로, 독도방어훈련을 해오다가 1997년부터 합동기동훈련으로 명칭을 바꿔 매년 두 차례 실시하고 있습니다.

앞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독도방어훈련 계획과 관련 연간 두 번 하던 훈련을 올해는 전반기에 못했다며 적정한 시기에 적정한 규모로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방에서 YTN 홍성욱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