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물러나겠다" 조국 모친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 입장문 게시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물러나겠다" 조국 모친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 입장문 게시

2019년 08월 23일 15시 1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물러나겠다" 조국 모친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 입장문 게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의 모친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이 앞으로 학교 운영에서 손을 떼겠다고 밝혔다.

박 이사장은 23일 웅동중학교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웅동학원 관련 허위보도가 쏟아지고 있어 마음이 아프다"며 이사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박 이사장은 "웅동학원은 일제강점기 시절 지역 독립운동에 앞장서 온 가족사가 깃들어 있다. 34년 전 학교를 맡아서 지켜달라는 지역 분들의 부탁으로 재정 상태가 어려운 학교를 인수하고 운영하기 위하여 사비를 털어 넣었던 제 남편의 선의가 이렇게 왜곡되다니, 억장이 무너진다"고 밝혔다.

이어 "그렇지만 열악한 재정상황으로 인한 여러 법적 송사로 인하여 국민 여러분께서 의심과 오해를 갖고 계시다는 점을 알게 되었다"며 "저희 가족이 웅동학원을 이용하여 사적 이익을 추구하지 않았음을 밝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저희 가족이 학교 운영에서 손을 떼는 것이라고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야당은 조 후보자 일가가 웅동학원으로 집행해야 할 채무 변제를 면탈받는 불법 행위를 저질렀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웅동학원은 조 후보자 동생과 동생의 전처가 2006년과 2017년 재단을 상대로 낸 공사대금 청구 소송에 패소하면서 생긴 52억원의 채무를 재단 기본재산 주요현황에 반영하지 않았다"며 "매우 중요한 재산 변동사항인데도 감독청에 신고하지 않아 의문을 자아낸다”고 주장했다.

<아래는 이사장 입장문 전문>

"물러나겠다" 조국 모친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 입장문 게시


제 장남이 법무부장관 후보로 지명된 후, 제 남편에 이어 현재 제가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 관련 허위보도가 쏟아지고 있어 참으로 가슴이 아픕니다. 하나하나 설명할 기회가 없으니, 너무도 안타깝습니다.

웅동학원은 일제강점기 시절 지역 독립운동에 앞장서 온 가족사가 깃들어 있습니다. 34년 전 학교를 맡아서 지켜달라는 지역 분들의 부탁으로 재정 상태가 어려운 학교를 인수하고 운영하기 위하여 사비를 털어 넣었던 제 남편의 선의가 이렇게 왜곡되다니, 억장이 무너집니다. 제 남편의 묘지 비석조차 정치공격에 사용되는 현실을 접하니, 기가 막힙니다. 제 남편이 어떤 마음이었을까 생각하면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그렇지만 열악한 재정상황으로 인한 여러 법적 송사로 인하여 국민 여러분께서 의심과 오해를 갖고 계시다는 점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몇 일 밤잠을 설치고 고민하였습니다. 그리고 저희 가족이 웅동학원을 이용하여 사적 이익을 추구하지 않았음을 밝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저희 가족이 학교 운영에서 손을 떼는 것이라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향후 이사회를 소집하여 웅동학원을 국가 또는 공익재단에 의해 운영되도록 교육청 등의 도움을 받아 법적 절차를 밟겠습니다. 저와 제 며느리는 이사직에서 물러날 것입니다.

국가 또는 공익재단이 인수한 웅동학원이 항일독립운동의 전통이 유지될 수 있도록 운영되기를 바라 마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8.23.

웅동학원 이사장 박정숙 올림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