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靑 "의혹, 청문회서 검증...지나친 사생활 털기는 야만스런 관행"
Posted : 2019-08-20 21:5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자 청와대도 측면 지원에 나선 모양새입니다.

국회가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서 검증에 나서라고 요구하면서 후보자 가족과 주변 인물들에 대한 지나친 사생활 털기에 대해서는 야만스러운 관행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신호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하는 조한기 청와대 제1부속 비서관이 이례적으로 SNS에 글을 올렸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을 둘러싼 의혹 제기와 관련해 국회의원도 언론도 후보자의 아픈 가족사를 파헤칠 권리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후보자의 딸과 전 제수씨는 장관 후보자가 아니라며 사생활을 함부로 다루는 야만스러운 관행을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강기정 정무수석도 SNS를 통해 조국 후보자에 대한 검증이 과도하다는 목소리를 냈습니다.

사촌, 팔촌의 인사검증이 아닌 후보자의 청문회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인사청문 요청서가 제출된 지 15일 안에 청문회를 열고, 20일 안에 절차를 마칠 의무가 국회에 있다면서

미국식으로 도덕 검증은 비공개로 하고 정책 검증을 공개적으로 하는 청문법 개선도 제안했습니다.

청와대도 국회가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이달 30일까지 청문회를 마쳐서 책무를 다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인사검증 책임이 있는 청와대 입장에서는 청문회 시작도 전에 이번 개각의 핵심이었던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산더미처럼 제기되는 상황이 정치적으로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습니다.

여론의 추이를 지켜보는 가운데 청와대는 도덕성이든 정책이든 청문회를 통해 검증하자고 야당에 요구하면서 조 후보자를 측면 지원하고 있습니다.

YTN 신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