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DJ 길 걷겠다" vs "DJ는 정치보복 안 해"
Posted : 2019-08-18 22:16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여야 정치권은 서거 10주기를 맞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총집결해 민주화에 헌신한 DJ 정신을 기렸습니다.

다만, 김 전 대통령의 업적을 놓고 묘한 신경전을 이어갔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서거 10주년을 맞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나란히 앉은 여야 5당 대표.

먼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민주주의와 평화 등 DJ 정신을 강조했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고인께서 걸으셨던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와 통합, 혁신과 번영의 길이 저희의 길이며 이 나라가 걸어야 할 길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협치 정신을 추모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최규하,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 전직 대통령과 현직 김대중 대통령님 함께 찍은 한 장의 사진. 정치 보복은 없었습니다.]

[손학규 / 바른미래당 대표 : 반대세력의 요구에 따라 줄 것을 주고 받을 것은 받는 진정한 협치의 달인이셨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선거제도 개혁을 완수하겠다고 다짐했고,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김 전 대통령이 민주주의의 거대한 산맥이었다며 애도했습니다.

민주화와 평화의 길을 걸은 고인의 업적을 한목소리로 기리면서도, 메시지는 당의 입장에 따라 갈린 겁니다.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정기국회, 국정감사가 이어지는 올해 가을, 여야는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공방전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