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평화경제는 신성장동력...2045년 통일목표"
Posted : 2019-08-15 11:23

동영상시청 도움말

문재인 대통령은 분단체제를 극복하고 평화경제를 구축해 우리 경제의 신성장 동력을 만들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광복절 경축사에서 남과 북의 역량을 합치면 각자 체제를 유지하며 8천만 단일 시장을 만들 수 있고, 통일이 되면 세계 경제 6위권이 된다는 전망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남북 기업에는 새로운 시장과 기회가 열릴 것이고 막대한 국방비와 분단 비용을 줄일 수 있으며, 저성장과 저출산·고령화의 해답도 찾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임기 내에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확고히 해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개최, 늦어도 2045년 광복 100주년에 통일을 이룰 수 있도록 기반을 다지겠다고 밝혔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