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北 "신형전술유도탄 발사...한미 훈련에 경고"
Posted : 2019-08-07 22:1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북한이 어제 쏜 발사체를 '신형전술유도탄'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한미 합동군사연습에 보내는 경고라고 말했습니다.

강정규 기자입니다.

[기자]
발사 차량에 세워진 미사일이 불꽃을 뿜으며 하늘로 솟구쳐 오릅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KN-23'입니다.

발사 장소는 황해남도 과일에 있는 서부 작전 비행장.

북한은 미사일이 평양 주변 상공을 통과해 동해에 목표한 섬을 정밀 타격했다고 밝혔습니다.

새로운 무기 체계의 신뢰성과 안전성, 실전능력이 검증됐다고 강조한 겁니다.

이번에도 발사를 참관한 김정은 위원장은 한미 합동군사연습에 보내는 경고라고 말했습니다.

[北 조선중앙TV : 우리의 군사적 행동이 미국과 남조선 당국이 벌려 놓은 합동군사연습에 적중한 경고를 보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특히 이번 발사의 정점 고도는 37km, 사거리 450km로 사드와 같은 요격 체계를 피해 남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다는 점을 과시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북한이 '신형전술유도무기'라고 부르던 것을 '신형전술유도탄'이라고 표현한 것도 눈여겨볼 대목입니다.

북한 매체 영문판에도 지난달 25일 발사는 제목에 '무기'라고 썼다가 이번엔 '미사일'로 바꿨습니다.

탄도탄 발사를 금지하는 UN 안보리 결의를 어겼다고 스스로 시인한 건데, 최근 미국이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용인하는 분위기에 따른 조치로 풀이됩니다.

YTN 강정규[liv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