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 대통령, 장관들과 긴급 총점검...첫 대국민 담화 검토
Posted : 2019-08-01 21:5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를 '전략물자 수출 간소화 국가', 이른바 '화이트 리스트'에서 배제할지를 결정하는 날이 내일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관계 부처 장관들을 불러 우리 정부의 대응 수단을 마지막으로 총점검했습니다.

화이트 리스트 배제 결정이 나오면 취임 후 첫 대국민 담화에 나서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의 '화이트 리스트' 결정 하루 전, 문재인 대통령이 예정에 없이 긴급 상황점검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포함한 관계 부처 장관들과 김상조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청와대 참모들까지 모두 12명이 참석했습니다.

회의는 이례적으로 길어지며 두 시간을 훌쩍 넘겼습니다.

고민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 규제 관련 내용을 보고받고 상황을 점검했다고만 밝히고 회의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청와대는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 배제 여부를 예단하지 않고 모든 상황에 대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일본이 추가 보복에 나선다면 강력한 대응 조치에 나서겠다는 의지도 청와대는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앞서 NSC 상임위가 일본이 상황을 더욱 악화시킨다면 모든 조치를 포함해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청와대 차원의 가장 강한 경고를 보냈습니다.

문 대통령도 일본이 실제로 화이트 리스트 배제를 결정할 경우 긴급 국무회의를 개최하고 첫 대국민 담화를 통해 확고한 대응 의지를 밝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한국의 기업들에 피해가 실제적으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이 한일 양국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현상 유지'를 골자로 한 중재안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의 화이트 리스트 배제 결정을 포함해 한일 양국이 추가 조치를 하지 말라고 권했다는 내용입니다.

일본 정부는 그런 제안을 못 받았다고 부인했는데, 청와대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을 아끼며 중재안의 존재를 사실상 인정했습니다.

청와대는 미국 측의 중재를 통하든 한일 양국의 직접 대화가 됐든, 마지막 순간까지 외교적 해결의 문을 열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