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문수 "지금은 친미·친일할 때...'토착 빨갱이' 몰아내야"
김문수 "지금은 친미·친일할 때...'토착 빨갱이' 몰아내야"
Posted : 2019-07-22 14:00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최근 청와대와 여당의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한 강경 대응을 "선동"이라고 규정했다.

김 전 지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금이 일제 시대도 아닌데 웬 '항일죽창투쟁'을 선동하냐"라며 "정답은 간단하다. 이들이 '우리민족끼리' 친북 주사파들이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우리나라가 마땅히 친미, 친일을 해야지 친북, 친공을 해서 되겠나"라고 반문했다.

이 글에서 김 전 지사는 문 대통령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정부, 여당 인사들을 '친북 주사파'라고 칭했다.

그러면서 "'친북 주사파'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하나 되고 우리 민족이 아닌 트럼프는 참수하고, 아베는 죽창으로 물리치자고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는 조국 민정수석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학농민운동 소재의 민주화운동 노래 '죽창가'를 올린 뒤 일본에 대한 강경 발언을 이어온 것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과의 갈등이 깊어지는 상황에 대해 김 전 지사는 "망하는 길"이라며 "같은 민족인 북한은 망했는데 우리는 어떻게 한강의 기적을 이뤘나. 우리는 친미·친일·친 자유주의 시장경제를 했다. 반면 북한은 친소·친중·친 공산주의 했기 때문에 망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죽기 살기로 김정은 대변인 노릇 하다가 트럼프와 아베에게 완전히 찍혀서 이 지경까지 오지 않았나"라며 "반도체뿐 아니라 경제 다 망하고 김정은 핵미사일 공갈 때문에 한미동맹 군사훈련도 못 하게 생겼다"라는 주장을 펼쳤다.

김 전 지사는 "지금은 '토착 왜구'를 물리칠 때가 아니라 '토착 빨갱이'를 몰아내야 할 때"라고 정부 여당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한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21일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상황에 대해 "한국이 청구권 협정 위반 상황에 대한 제대로 된 답변을 가져오지 않으면 건설적인 논의가 안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강제징용 문제, 대북 밀반출 문제에 관해 설명해왔다. 한일 관계를 과거와 미래, 투트랙으로 나눠서 가자는 우리의 입장을 계속해왔다"라며 "최소한의 선을 지키며 최선의 노력을 하는 것이 양국 국민을 위해 할 일"이라고 반박했다.

김문수 "지금은 친미·친일할 때...'토착 빨갱이' 몰아내야"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YTN,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