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황교안, 소재·부품 산업 '지원' 반대...추경안 처리 불발될 듯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7-18 23:38
앵커

6월 임시국회 회기 안에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할 수 있는 시간을 단 하루 남겨놓고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만났습니다.

문 대통령이 모두 발언에서부터 추경안 처리를 부탁했지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묵묵부답으로 대응했고, 결국 처리가 불발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최기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여야 5당 대표와 청와대에서 만난 문재인 대통령은 추가경정예산안이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중심의제로 논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지금 경제가 엄중한데, 엄중한 경제 대책으로써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추가경정예산을 최대한 빠르게, 원만하게 처리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뿐 아니라 야당 대표들도 이번 임시국회에서 추경안 처리가 필요하다며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하지만,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원내 지도부에 맡길 일이라며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참석자들은 전했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이런 부분들을 외면하는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는….유감 정도가 아니고 유감, 유감, 유감스럽다고 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특히 일본 경제 보복 대응 조치 가운데 하나로 소재·부품·장비 산업을 법률적·제도적으로 지원하자고 문 대통령이 제안한 부분에도 황교안 대표는 반대했습니다.

법적·제도적 지원은 사실상 추경안 처리를 전제로 한 내용이라는 이유에섭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추경의 범위나 대상, 이런 것에서 충분한 논의도 되지 않았고 또 협의해야 할 부분들이 많이 남아 있는데 섣불리….]

결국, 여야 5당이 내놓은 공동 발표문에는 '소재·부품·장비 산업을 지원한다'는 표현 대신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한다'라는 추상적인 문구만 담을 수 있었습니다.

야당 대표들이 주장했던 경제 정책 전환이나 외교·안보라인 교체, 선거법 개정이나 개헌 관련 의견도 오갔지만, 의미 있는 성과는 없었습니다.

[손학규 / 바른미래당 대표 : 선거법 개정, 이것을 촉구했고 앞으로 개헌 문제를 다시 논의를 하자고 (얘기했습니다.)]

회동 직후 문 대통령과 황 대표 두 사람만 1분 30초 정도 창가에서 대화를 나눴는데, 어떤 얘기가 오갔는지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회동 직후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6월 임시국회에서 추경안 처리는 어렵다면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 건의안 등을 선결 조건으로 언급했습니다.

합의문이 나올지 모른다며 기대를 모았던 회동이 현안 처리는 빠진 공동 발표문으로 막을 내리면서, 6월 임시국회 내 추경안 처리도 불발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최기성[choiks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