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靑, 조선·중앙 일본판 기사 작심 비판...조선일보, 기사 삭제
Posted : 2019-07-17 22:4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청와대가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어판 기사가 왜곡된 제목을 통해 일본 내 혐한 감정을 조장하고 있다고 강력하게 비판했습니다.

청와대 대변인과 민정수석이 오보가 아닌 기사 제목의 문제를 지적한 것은 이례적인데, 조선일보는 해당 기사를 삭제했습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의 무역 보복에 대한 정부 대응을 비판한 15일 자 조선일보 사설입니다.

일본어로는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반일감정에 불 붙이는 청와대'로 번역돼 많이 본 뉴스에 올랐습니다.

일본의 한국 투자가 줄었다는 기사는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의 투자를 기대하나' 라는 제목으로 번역됐습니다.

중앙일보의 경우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이라는 칼럼을 일본어로 번역해 게재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렇게 조선일보와 중앙일보가 일본어로 번역해 올린 기사를 통해 일본인들이 한국의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면서, 이게 우리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이냐고 비판했습니다.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 :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이때에,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들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입니다.]

앞서 조국 민정수석도 자신의 SNS에 같은 취지의 글을 올렸습니다.

조선·중앙일보 일본판 기사를 분석한 언론 보도를 인용해,

혐한 감정을 부추기는 매국적 제목을 쓰고 있다고 비판하고,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으로서 강력히 항의한다며 두 신문의 책임있는 답변을 요구했습니다.

논란이 일자 조선일보 일본어판에서는 문제로 지적된 일부 기사가 삭제됐습니다.

청와대가 오보에 대해 사실관계를 설명하거나 정정을 요구하는 일은 종종 있었지만, 제목을 놓고 민정수석까지 비판 대열에 나선 것은 상당히 이례적입니다.

앞서 '블랙리스트' 논란, 대북 정책이나 한미 공조에 대한 비판 기사로 논란이 일 때 청와대는 팩트 오류에 대해서는 정정보도를 요구하면서도, 생각과 견해의 차이는 문제 삼지 않았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사례의 경우 제목을 왜곡해서 우리 정부에 대한 일본 내 여론을 악화시킨다고 보고 국익을 위해 강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