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靑 "北 목선 은폐는 없었다...안보실 대처 소홀 조사 중"
Posted : 2019-06-22 21:5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청와대가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과 관련해 은폐나 축소가 있었던 것은 아니라는 점을 다시 밝혔습니다.

그렇지만 청와대 국가안보실의 대처가 소홀했던 부분은 인정하고 진상을 파악하는 대로 자세히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신호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목선 삼척항 입항 사건에 대해 청와대가 사흘째 설명에 나섰습니다.

핵심은 은폐나 축소는 없었다는 것.

지난 15일 해경이 먼저 북한 어선 발견 사실과 경위를 신속히 알렸고,

17일 국방부가 경계 작전에 초점을 맞춰 발표했다면서,

해경이 이틀 전 '삼척항'이라고 밝혔는데 국방부는 '인근'이라는 표현을 붙인 것은 대북 보안 때문이지 숨길 이유는 없었다고 고민정 대변인은 설명했습니다.

청와대는 그렇지만 국방부가 브리핑 때 경계 태세에 문제가 있었다는 점을 정확히 보고하지 않았고,

[김준락 /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 : 조사 결과, 전반적인 해상 ·해안 경계작전에는 문제가 없었습니다.]

초기부터 상황을 공유하고 협의했던 국가안보실도 소홀함이 있었다고 인정했습니다.

국방부의 17일 첫 브리핑 당시 안보실이 발표문을 사전에 알고 있었고 어떻게 브리핑할지도 대략 파악하고 있었는데도 바로잡지 않은 것은 문제였다고 보는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관련 보고를 받고 지난 20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게 북한 어선 포착과 이후 대국민 설명을 제대로 하지 못한 점을 철저히 점검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청와대는 신속하게 진상을 파악해 공개하겠다는 입장인데 국방부는 물론 국가안보실에도 책임을 묻는 절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YTN 신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