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북미 '싱가포르 선언' 1년...교착상태 계속
Posted : 2019-06-11 23:0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지 내일(12일)이면 꼬박 1년이 됩니다.

당시 두 정상이 제시한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의 희망찬 청사진은 점점 빛을 잃어 가는데, 꼬일 대로 꼬인 협상의 실마리는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강정규 기자입니다.

[기자]
1년 전, 싱가포르에서 처음 손을 맞잡은 북미 정상.

새로운 양국 관계 수립을 비롯한 4가지 합의안에 서명하면서 대화를 통한 비핵화의 문을 힘차게 열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지난해 6월) : 우리는 아주 굉장히 성공할 걸로 믿습니다. 만나게 돼서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 (지난해 6월) :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 눈과 귀를 가리기도 했는데 우리는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습니다.]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멈춘 데 이어,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이 이뤄졌고, 이에 상응해 한미 연합 훈련도 잇따라 취소되거나 미뤄졌습니다.

9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는 조건부 영변 핵시설 폐기라는 중재안이 도출되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지난해 9월) : 미국의 상응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와 같은 추가적 조치도 취해나가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싱가포르 선언' 3조 비핵화 약속의 이행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2차 북미 정상 회담은 해를 넘기도록 열리지 못했습니다.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제재 완화라는 협상의 조건을 두고 접점을 찾지 못한 겁니다.

결국,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를 통해 미국에 손을 내밀었고, 트럼프 대통령이 호응하면서 두 번째 만남이 성사됐습니다.

그러나 톱-다운 방식으로 추진된 '하노이 회담'은 아무런 성과 없이 끝나고 말았습니다.

[리용호 / 北 외무상 (지난 2월) : 민수경제와 인민생활에 지장을 주는 항목들만 먼저 해제하라는 것입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美 국무장관 (지난 2월) : 미사일도 빠져있고 핵탄두 무기체제가 빠져 있었기 때문에 합의를 못 했습니다.]

미국은 더욱 완고한 일괄타결 방식으로 돌아섰고, 북한 역시 단계별 동시 행동 원칙만 고집하고 있습니다.

내년부터 미국이 대선 체제에 돌입하는 만큼 북한도 올 연말을 협상 시한으로 못 박았지만, 양보 없는 대치는 속에 꼬일 대로 꼬인 협상의 실타래는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YTN 강정규[liv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