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靑, '김무성 내란죄 처벌' 청원에 "정치인들 성찰 필요"
Posted : 2019-06-11 22:42

동영상시청 도움말

'청와대 폭파'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을 내란죄로 처벌하라는 국민 청원에 대해 청와대는, 계속되는 막말에 대한 정치인들의 성찰이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답변자로 나선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정치인들의 막말에 대한 우려가 국민청원으로까지 이어졌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강 수석은 형법은 '국토를 참절하거나 국헌을 문란케 할 목적으로 폭동한 경우'를 내란죄로 규정하는데, 김 의원이 이런 목적으로 발언했다고 믿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습니다.

강 수석은 그러면서도, 혐오 표현과 막말은 정치·사회적 갈등으로 이어져 국민께 상처를 준다며, 정치인 스스로 성찰하고 국회와 정당 차원의 제도적 뒷받침도 적극적으로 검토했으면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김무성 의원은 지난달 2일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에서, 4대강 보를 해체하는 다이너마이트를 빼앗아 문재인 청와대를 폭파해버리자고 말해 막말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