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靑, 정당 해산 청원에 "총선 기다리기 답답하다는 질책"...한국당 "선거운동"
Posted : 2019-06-11 22:3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청와대가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의 해산 청구를 각각 요청한 국민 청원에 대해 정당에 대한 평가는 주권자인 국민의 몫이라는 답을 내놨습니다.

내년 총선까지 기다리기 답답하다는 국민들의 질책으로 보인다는 말도 덧붙였는데, 한국당은 이게 선거운동이나 마찬가지라며 문제 삼았습니다.

신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4월 청와대 게시판에 등장한 자유한국당 해산 국민청원에는 역대 최다 인원인 183만 명이 동참했습니다.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합의에 한국당이 실력저지에 나서면서 참여가 폭발적으로 증가했습니다.

뒤늦게 등장한 더불어민주당 해산 청원도 빠르게 숫자를 늘리며 33만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청와대가 이 두 건의 국민청원에 답변을 내놨는데 결론적으로 정당 해산 청구 청원은 수용하지 않았습니다.

정부가 정당 해산 청구를 하면 사회 갈등이 커질 수 있다면서 주권자인 국민이 평가해 달라고 답했습니다.

[강기정 / 청와대 정무수석 : 정당에 대한 평가는 선거를 통해 내릴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처럼 국민청원으로 정당 해산을 요구하신 것은 내년 4월 총선까지 기다리기 답답하다는 질책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내년 총선을 언급한 부분에 한국당이 민감하게 반응했습니다.

패스트트랙 저지에 앞장섰던 나경원 원내대표는 청와대 답변이 선거운동이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야당을 궤멸의 대상으로 보는 정치가 우리 정치를, 우리 국회를 더 어렵게 만든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특히 강기정 수석의 발언은 선거법 위반의 소지도 있다고 봅니다.]

민주당은 정쟁에만 몰두하지 말고 국회로 돌아와 최선을 다하는 것이 국민청원에 대한 책임 있는 정당의 도리라고 응수했습니다.

[이재정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자유한국당이 계속해 산적한 법안과 민생현안을 외면하고, 추경의 발목을 잡은 채 정쟁에만 매몰된다면, 결국 주권자의 가혹한 심판을 마주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제출한 지 50일 가까이 된 추경안은 심사조차 못하면서 국회는 이번에도 국민청원 답변을 문제 삼아 말싸움만 이어가고 있습니다.

YTN 신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