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부, 추돌 크루즈선 가압류 요청 예정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03 21:55
앵커

헝가리 다뉴브 강 유람선 사고와 관련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오늘도 대책회의를 진행했습니다.

정부는 유람선을 추돌한 크루즈선에 대해 가압류를 하도록 헝가리 정부에 요청할 예정입니다.

왕선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헝가리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 사고와 관련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주재로 열렸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수색과 인양 과정에 진전이 없어서 안타깝고 비통한 심정이라면서 특히 수색에서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강경화 / 외교부 장관 : 헝가리 정부와의 양국 합동 수색작업 뿐만 아니라 세르비아, 루마니아, 불가리아 등 여타 연안국과의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 실종자 수색의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또 철저한 원인 조사와 책임 규명이 이뤄지도록 헝가리 측에 촉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유람선을 추돌한 크루즈 선박 바이킹 시긴의 가압류를 헝가리 당국에 요청할 방침입니다.

강경화 장관은 또 이번 사고가 유럽에서 발생해 물리적으로 대응이 어렵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사고 발생 직후 헝가리를 방문해 헝가리 정부의 협력 의지를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경화 / 외교 장관 : 핀테르 내무장관도 헝가리 정부의 가용한 모든 자원 동원해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점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또 생존자와 실종자 가족을 여러 차례 면담했다면서, 여성가족부 도움으로 세월호 가족 상담 진행 등 풍부한 경험을 가진 전문 상담사를 파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국민의 생명보호는 가장 중요한 과제라면서 먼 훗날 돌아봤을 때 한치의 후회도 남지 않도록 각자 맡은 분야에서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왕선택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