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 대통령 "불교의 화합 정신 필요...상생·공존 기도"
Posted : 2019-05-12 14:11

동영상시청 도움말

문재인 대통령은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불교의 화합 정신이 어느 때보다도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독한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 축사에서 민족과 지역, 성별과 세대 간 상생과 공존이 이뤄지도록 간절한 기도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남과 북이 자비심으로 이어지고 함께 평화로 나아가도록 불교계가 앞장서 달라고 당부하고,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열기 위해 정부도 더욱 담대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