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靑 "美, 아직 탄도미사일 규정 안 해...식량지원 추진 그대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10 22:03
앵커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는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대북 식량지원 계획 역시 야당과 논의하겠다는 입장 그대로지만, 비핵화 대화의 교착상태가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어서 고민이 깊습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의 미사일 발사 다음 날에도 정부는 탄도미사일 여부에 대해 말을 아꼈습니다.

미 국방부가 탄도미사일로 결론 내렸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지만, 청와대는 확인이 더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미국 정부가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우리만 단독으로 파악한 것이 아니라 미국 군 당국도 함께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보당국도 신형 무기일 가능성이 있어서 탄도미사일 여부에 대한 판단이 늦어지고 있다고 국회에 보고했습니다.

[이혜훈 / 국회 정보위원장 : 탄도미사일이냐 아니냐가 아직 결론이 안 났다는 뜻이지, 탄도미사일이 아니라고 결론 낸 것이 아니기 때문에 그렇게 얘기할 수 없다는 거예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청와대는 앞서 밝혔던 대북 식량지원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문 대통령이 방송 대담에서 말했던 게 현재까지 최종안이라고 보면 된다면서, 변화가 있다면 당연히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식량 지원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있어야 하는 만큼,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 회동을 열자고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에 대해서는 대통령과 여야가 함께 모여서 협의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국내 여론이 악화된 데다, 북한도 식량지원이 대화 카드로 쓰이는 것에 불만을 가진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어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위해서는 대화 재개의 동력을 조속히 만들어야 하지만, 우리의 중재 시도에 북한이 별다른 호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의 고심이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