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與, 나경원 등 20명 줄고발...법적다툼으로 번진 패스트트랙 갈등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26 16:17
앵커

고성과 욕설, 막말과 몸싸움으로 얼룩진 국회의 극한 충돌은 이제, 법적 다툼으로까지 번지는 모습입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불법점거와 폭력사태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며 나경원 원내대표를 포함해 한국당 관계자 20명을 고발했습니다.

이만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밀치고, 막고, 빼앗고, 던지고, 경찰에 소방까지 출동했습니다.

볼썽사나운 충돌 하루 뒤, 몸싸움은 잠시 소강에 들어갔지만, 양측은 날 선 말로 서로를 겨냥했습니다.

민주당은 광기이자 난동, 초유의 폭력사태라면서,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자유한국당이 이제 광기에 가깝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정상이 아닙니다.]

즉각 나경원 원내대표와 민경욱 대변인 등 의원 18명을 포함해 20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회의장 부근에서 폭행이나 감금, 출입을 방해할 경우 최대 5년 이하 징역형에 처하는 국회 선진화법을 근거로 들었습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저는 더 이상 이런 자유한국당의 무도한 불법 행위를 용납할 수 없습니다.]

한국당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정당한 저항권 행사라고 맞받았습니다.

오히려 오신환, 권은희 의원을 편법적으로 교체한 게 문제가 없는지 따져보자고 비판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의회쿠데타입니다. 의회 폭거입니다. 그 폭거에 저희는 맞설 수밖에 없습니다.]

장인상 중에 국회를 찾은 황교안 대표도 자신들은 불법과 싸우고 있다면서, 대한민국의 법치를 지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우리는 대한민국의 법치를 지키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서 싸우고 있습니다. 불법과 싸우고 있습니다.]

물리적 충돌과 감정싸움을 넘어 민주당과 한국당의 다툼은 이제, 법정공방으로 확대하고 있습니다.

YTN 이만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