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박영선, 39차례 불법 주정차 적발...16차례 과태료 면제
[단독] 박영선, 39차례 불법 주정차 적발...16차례 과태료 면제
Posted : 2019-03-26 15:47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최근 10년 동안 불법 주정차 등으로 수십 차례 적발됐지만, 이 가운데 십여 건은 의정활동을 이유로 과태료를 면제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이 서울시청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박영선 후보자는 지난 2009년 7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불법 주정차 등으로 39차례 과태료를 부과받았지만, 이 가운데 16차례는 전액 감면 조치를 받았습니다.

주정차를 위반한 지역은 자신의 지역구가 있는 서울 구로구 지역으로, 구로구청 측은 과태료 면제 여부를 심의한 결과 의정활동으로 판단해 미부과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박 후보자는 또 MBC 기자 시절인 지난 2002년 중앙선 침범으로 벌점 30점을 부과받았고 2005년과 2015년, 2016년에는 속도 위반으로 과태료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 후보자 측은 교통법규 위반에 대해서는 조심스럽지 못했고, 사려 깊지 못했다며 유감을 표했지만, 불법 주정차 과태료를 면제받은 부분에 대해서는 정당한 의정활동이라는 것을 인정받아 처리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