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나경원 "국민 알 필요 없다?" vs 심상정 "좁쌀 정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19 04:13
앵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선거제도 개편 합의안과 관련해 복잡한 산술 방식은 전문가들이 손을 봐야지 국민은 필요 없다는 심상정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장의 발언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민도 알 필요가 없는 기형적 제도인 것이냐고 비판했고, 심 위원장은 말꼬리 잡는 좁쌀 정치를 그만두라고 맞섰습니다.

두 의원의 말 들어보겠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심상정 위원장에게 물어봤답니다. 도대체 이것(선거제) 어떻게 하는 겁니까? 잘 모르겠습니다. 대답. 국민은 알 필요가 없다고 했답니다. 국민은 알 필요 없는 이런 기형적인 제도, 왜 만들겠습니까. 여러분.]

[심상정 /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 나경원 대표는 제1야당의 대표입니다. 제1야당 대표가 정치개혁이라는 큰 호박을 굴리려고 해야지 말꼬리나 잡는 그런 좁쌀 정치 해서 되겠느냐.]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