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 세계 취재진 집결...미디어센터도 '분주'
Posted : 2019-02-26 00:0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북미 정상의 2차 회담을 코앞에 두고, 전 세계에서 몰려든 취재진 맞이 준비도 한창입니다.

취재등록 인원만 3천 명에 달하는 가운데 정식 개소를 하루 앞둔 국제미디어센터는 정비 작업에 여념이 없는 모습입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하노이 곳곳은 정비 작업이 한창입니다.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알리는 대형 현수막은 베트남 시민들의 필수 촬영코스가 됐습니다.

각국의 언론인들도 속속 모여, 북미회담 결과를 전망했습니다.

[라가르드 스테판 / 프랑스 언론인 : 우리는 단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만남뿐 아니라, 세계 평화라는 의미에서 이 회담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특히, 북한의 경제가 베트남 경제처럼 발전하길 희망한다.]

역사적인 행사를 전 세계로 전달할 국제 미디어센터도 막바지 준비가 한창입니다.

정식등록한 취재진만 3천 명에 달하는 만큼 삼엄한 보안과 경비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정식 개소를 앞두고 외신들은 벌써 자리를 잡고 준비작업에 여념이 없는 모습입니다.

베트남 언론 역시 이번 북미회담을 개최한 자부심과 앞으로의 기대를 감추지 않았습니다.

[레 하미 / 베트남 언론인 : 이 행사가 베트남에서 열린다고 들었을 때 매우 감명을 받았고, 두 나라가 우리를 충분히 믿을만한 수준에 올라왔다는 점에서 자부심을 느꼈다.]

이런 가운데 정상회담장으로 확실시되는 메트로폴 호텔 앞에선 북한 취재진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전 세계가 주목하는 행사를 유치한 베트남은 들뜬 분위기 속에서도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습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