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안전을 이익보다 중시하는 제도 만들 것"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18 22:24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사고로 숨진 고 김용균 씨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생명과 안전을 이익보다 중시하는 제도를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에서 고 김용균 씨의 어머니와 아버지 등 유족과 시민대책위 대표들을 만나 애도를 표하고 공공기관 평가 때도 생명과 안전이 제1의 평가 기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도 속도를 내겠다며 시민대책위와 합의된 사항에 대해서는 민주당도 잘 이행되도록 챙겨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사고 이후 조사와 사후대책이 늦어지면서 김용균 씨 부모님의 마음고생이 더 심했지만, 대책위와 당정이 좋은 합의를 이뤘다고 평가하고 더 안전한 작업장을 만드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 씨는 사고에 대한 진상조사만큼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대통령이 꼼꼼하게 챙겨주길 바란다면서 책임자도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법을 만들어 더 이상 동료들이 죽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오늘 면담에는 고 김용균 씨 어머니와 아버지 등 유가족과 박석운 고 김용균시민대책위 공동대표, 이태의 공동집행위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