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당, 오늘 후보 등록..."오세훈 출마 가닥"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12 03:01
앵커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을 고심하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한국당 전당대회에 출마하기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오늘 오전 출마선언을 할것으로 알려졌는데 오 전시장이 뛰어들면 황교안 전 총리와의 양강구도가 유력해보입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선거관리위원회는 홍준표, 오세훈 후보 등 일부 당권 주자들의 집단 반발에도 전당대회 연기는 없다고 다시 확인했습니다.

박관용 선관위원장은 전대 연기 주장은 코미디이자 난동이라면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박관용 / 자유한국당 선거관리위원장 : 보이콧 하는 것은 그 사람들의 사정이라는 거예요. (선관위)하고는 관계없는 거라니까요.]

일부 비대위원은 전당대회 보이콧을 경고한 후보들을 징계해야 한다고까지 주장했습니다.

[박덕흠 /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 : 만에 하나 (후보들이) 보이콧을 한다고 하면 비대위원장께서는 큰 결단을 하셔야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당 지도부와 후보들 사이 벼랑 끝 대치가 여전한 가운데 홍준표 전 대표가 가장 먼저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 유감이라면서도, 황교안 전 총리를 겨냥해 탄핵 뒤치다꺼리 정당으로 계속 머문다면 이 당의 미래는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정우택, 주호영 의원 등 현역 의원인 후보 4명도 지금까지는 불출마 입장에 변화가 없습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역시 불출마 연대에 포함돼 있지만, 다시 출마하는 방안을 두고도 고심을 거듭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후보자 등록 마감인 오늘(12일) 오후 5시까지는 다소 시간이 있는 가운데 막판 극적인 합류 가능성까지 남은 겁니다.

초반 흥행몰이에 나섰던 한국당 전당대회는 만약 후보 6명이 모두 등록을 거부하면 김진태 의원과 황교안 전 총리의 양자 대결로 이뤄지게 됩니다.

[황교안 / 前 국무총리 : 같이 다 함께하는 전당대회가 되길 바랐습니다.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반쪽짜리 전당대회가 현실화할 경우 선의의 경쟁으로 당 지지율을 끌어올리겠다는 한국당 지도부의 구상은 일단 실현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높습니다.

후보 등록 마감 직전까지 최대한 당권 주자들을 설득해보겠다는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의 약속이 얼마나 성과를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