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여야, 17일 임시국회 합의했지만...한층 꼬인 '선거제 개편 논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2-14 23:23
앵커

여야가 다음 주 12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선거제도 개편 문제를 둘러싼 여야의 교착 국면은 한층 복잡해졌습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촉구하는 야 3당의 구호가 연일 국회 로텐더홀에 울려 퍼집니다.

"정치개혁! 정치개혁! 정치개혁!"

지난 8일 우여곡절 끝에 새해 예산안이 통과된 뒤 얼어붙은 정국을 해소하기 위해 문희상 국회의장과 각 당 원내 사령탑이 자리를 함께했고,

고성이 오갈 정도로 열띤 논의 끝에 일단 다음 주 임시국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저희들 합의 사항은 17일 날 임시국회를 소집하기로 했습니다. 민생 법안하고 현안 문제 처리 위해서 임시국회를 소집하기로 했고요.]

하지만 구체적인 처리 법안은 물론 임시국회 기간조차 확정하지 못한 채 주말 사이 추가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역시 가장 큰 걸림돌은 선거제도 개편 문제.

조건 없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약속하라는 야 3당과 일단 국회를 정상화해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논의하자는 민주당 사이에 간극은 여전합니다.

여기에 한국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위해 불가피하게 의원 정수를 늘릴 수밖에 없는데 이에 부정적이고,

한발 더 나아가 권력 구조를 바꾸는 원 포인트 개헌과 함께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상황은 한층 복잡해졌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우리가 다른 것은 몰라도 원 포인트 권력구조 개헌과 함께 선거구제 개편을 논의한다면 이 부분에 대해 우리가 적극적 검토할 수 있지 않느냐.]

이와 함께 민주당은 당론으로 발의한 유치원 3법을, 한국당은 탄력근로제 확대 법안을 연내에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각 당이 생각하는 우선순위도 확연히 다릅니다.

결국, 여야가 진통 끝에 12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뜻을 모았지만, 핵심 쟁점을 놓고 진통이 예상됩니다.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