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오거돈 부산시장, 회식서 여성 직원들과 함께 앉은 사진에 사과
오거돈 부산시장, 회식서 여성 직원들과 함께 앉은 사진에 사과
Posted : 2018-11-19 17:05

오거돈 부산시장이 회식 자리에서 찍은 사진으로 논란이 되자 사과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난 14일, 부산시 관계기관 산하에서 일하는 용역업체 직원들과 회식 자리를 가졌다. 오 시장은 직원들의 정규직 전환을 발표하고 축하하는 회식 자리였던 이날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그러나 이 사진은 오 시장의 주변에 젊은 여성들이 앉아있어 오 시장 주변에 젊은 여성 직원들을 앉힌 것 아니냐는 의문과 함께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오 시장은 16일, 자신의 SNS에 "저의 회식 사진에 대해 많은 분이 진심 어린 조언을 해주셨다"면서 "이번 논란으로 부산시의 용역노동자 정규직화 계획마저 폄하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썼다.

오 시장은 이 자리는 정규직 전환에 대한 기대와 희망을 품은 밝은 분위기였기에 논란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썼다.

마지막으로 "사진 속에 담긴 객관화된 제 모습을 보면서 그동안 잘못된 관습과 폐단을 안일하게 여기고 있었구나 하고 돌아보게 됐다"면서 "응당한 지적과 분노를 표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오히려 감사드리며 열린 마음으로 시정을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오 시장의 사과문 전문이다.

오거돈 부산시장, 회식서 여성 직원들과 함께 앉은 사진에 사과

YTN PLUS(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