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당, 전원책에 최후통첩...파국 맞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1-08 22:39
앵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전당대회 개최 시기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조직강화특위 위원 전원책 변호사에게 언행을 조심하라며 사실상 최후통첩을 보냈습니다.

여기에 전원책 변호사는 김병준 비대위원장을 원색적으로 비난하고 나섰는데, 비대위 제안을 거부할 경우 자진 사퇴든 해임이든 결국 물러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옵니다.

우철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조직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김용태 사무총장은 아침 회의 뒤 전원책 변호사에게 사실상 최후통첩을 보냈습니다.

당이 짜놓은 전당대회 일정은 어떤 경우에도 지켜져야 한다면서 언행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경고했습니다.

[김용태 /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조직강화특위 역시 비대위의 결정을 준수해야 하고, 당헌·당규상 조직강화특위 역할 범위를 벗어나는 언행에 각별히 유의해달라….]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내년 2월 전후로 전당대회를 치르자는 입장인데, 전원책 변호사는 제대로 된 쇄신과 보수 대통합을 위해서는 내년 7월에야 가능하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당내 비상대책위원들 가운데 일부는 이 같은 주장을 고집하고 있는 전원책 변호사를 해임해야 한다고까지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적쇄신을 맡겨놨더니, 당의 공식 일정은 물론, 탄핵과 계파 갈등 등 거침없는 발언으로 마치 대표라도 된 듯 당을 뒤흔들고 있다는 겁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해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김병준 /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전원책 변호사의 해촉이나 사퇴를 고려할 수 있나요?) 오늘은 이야기하지 않겠습니다.]

전원책 변호사는 발끈하고 나섰습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을 겨냥해 자신에게 대권이 갈 줄 아느냐며 뒤통수를 치고 협잡을 한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습니다.

취재진을 만나서도 비대위가 무슨 근거로 해촉을 말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순리에 따라야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전원책 / 한국당 조강특위 외부위원 : 나는 거취문제에 대해서 나는 도대체 그 사람들이 어디에 무슨 근거로 나보고 해촉 운운하고 뭐하고 온갖 말들이 나오는지 모르겠어요. 나는 그거부터 코미디라고 생각해요.]

전원책 변호사는 자신이 추천한 조강특위 위원들과 협의해 추가 공식 입장을 내겠다고 밝혔는데, 뜻을 굽히지 않을 경우, 결국 김병준 비대위원장의 결단으로 해임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옵니다.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