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野,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與 "정치공세 불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22 22:10
앵커

서울교통공사에서 제기된 친인척 정규직 전환 비리 의혹이 한국가스공사와 한전 KPS 등 다른 공기업들로 퍼지고 있습니다.

야 3당은 공공기관 채용 특혜 의혹에 대해 공동으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고, 여기에 정의당도 가세했습니다.

하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악의적인 왜곡과 정치공세라고 일축했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야 3당 원내대표가 나란히 기자회견장에 섰습니다.

공공기관 채용 비리 개연성이 충분하고, 국민적 공분과 의혹 해소가 필요하다며 서울교통공사 등에 대해 국정조사를 요구하자고 뜻을 모았습니다.

[김성태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가 공기업과 지방 공기업을 막론하고 공공기관 전체에 유사한 형태로 만연되고 있을 충분한 개연성마저 보여주고 있다.]

[김관영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사회적 공정성을 심각하게 저해할 뿐만 아니라, 사회적 신뢰를 훼손하고 우리 사회의 안정마저 위협하는 사회적 범죄에 다름 아니다.]

불을 지핀 한국당은 추가 의혹도 꺼냈습니다.

지난 8월 1천2백3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한국가스공사에서도 25명은 4촌 이내의 친인척이 이미 공사에 재직 중이라고 꼬집었고, 한국전력공사의 자회사, 한전KPS에서도 임직원의 자녀 11명이 기간제로 입사해 올해 4월 나란히 정규직이 됐다고 폭로했습니다.

그래서 이번 국정조사 범위에는 서울교통공사의 무기계약직 채용 방식과 정규직 전환 과정은 물론, 국가·지방 공공기관의 정규직 전환 관련 정책이 모두 포함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대상으로 적시될지 관심이 쏠렸지만, 야 3당의 미묘한 이견으로 박 시장의 이름은 빠졌습니다.

[장병완 /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 조사 요구서에는 박원순 시장이라든가 이런 얘기는 안 나올 겁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을 향해 악의적인 의혹 제기를 중단하라며 방어막을 쳤습니다.

감사원 감사 등을 통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강조하면서도, 한국당 등 보수 야당과 일부 보수 언론이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맞불을 놨습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의혹 제기는 철저한 사실 확인을 바탕으로 해야 합니다. '아니면 말고' 식으로 폭로하고 나서 잘못되면 책임을 지지 않는 것은 거짓 선동이자 저급한 정치 공세일 뿐입니다.]

대부분 사안에 민주당과 보조를 맞추던 정의당마저 막판 국정조사 요구에 동참했습니다.

야 4당 모두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나서면서 고용 세습 의혹에 대한 대응 수위를 놓고 민주당의 고심이 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