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상회담 서명에 등장한 문 대통령의 '네임펜' 논란
정상회담 서명에 등장한 문 대통령의 '네임펜' 논란
Posted : 2018-09-22 10:14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공동선언문을 네임펜으로 서명한 장면이 문 대통령 지지자들 사이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19일, 문 대통령이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공동 선언문에 서명할 때 문 대통령이 네임펜으로 서명한 것은 격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불똥은 김종천 의전비서관에게 튀었다.
김 비서관이 만년필을 준비하지 않았기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는 것이다.

정상회담 서명에 등장한 문 대통령의 '네임펜' 논란

지난 4월 27일 판문점 선언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모두 만년필을 사용하고 잉크가 번지지 않도록 입지로 누르는 과정이 있었는데, 이번 회담에서는 문 대통령이 네임펜을 썼다.

실제로 중요한 회담이나 선언문에 서명할 때는 만년필을 쓰는 것이 일반적이다. 과거 대통령들 역시 중요한 회담 때마다 만년필을 사용했고, 회담에 사용된 만년필들은 기념품으로 전시되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네임펜이나 만년필이냐는 논쟁은 중요하지 않다"면서 "회담의 내용과 실행이 중요한 것"이라며 이번 논쟁이 "지나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사진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