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백두산 천지 방문...두 정상 부부 동반 산책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20 12:00
■ 출연 : 정병진, 앵커 / 전준형, 기자

앵커

남북 정상회담 프레스센터에 나와 있습니다. 2018 남북 정상회담 평양. 이제 2박 3일 공식 일정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특별수행원들은 오늘 한국으로 돌아옵니다. 정치부 전준형 기자와 함께 짚어보겠습니다.

일단 백두산의 날씨가 워낙 변덕이 심하다고 알려졌기 때문에 천지에 갈 수 있을까 이것도 관심사였는데 갔다면서요?

기자

그렇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 두 정상 부부가 오늘 오전 10시 20분에 백두산 천지를 방문했습니다. 두 정상 부부는 천지에 도착을 해서 함께 산책을 했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도 동참했습니다.

문 대통령 일행은 앞서 차량으로 백두산 중턱까지 올라 궤도열차를 갈아타고 정상까지 갈 것이다 이렇게 예상이 됐는데 예상과 달리 자동차를 타고 정상까지 올라갔고요. 10시 10분쯤에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도착했습니다.

이어서 날씨 상태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지만 양호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서 다시 케이블카를 타고 천지까지 방문했습니다. 백두산을 올라가는 도중에 열차가 오가는 간이역 향도역이라는 곳이 있는데 이곳을 잠시 들렀다고 합니다.

지금 시각은 정오가 지났습니다. 10시 20분에 천지에 도착했으니까 산책을 끝내고 지금쯤이면 백두산을 내려오고 있거나 아니면 백두산을 내려와서 함께 오찬을 진행하고 있을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오늘 오찬은 백두산 근처에 삼지연 초대소라는 곳이 있는데 이곳에서 아마 김정은 위원장 부부와 함께 점심식사를 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등산 후에 먹게 되는 밥이 또 맛있잖아요. 어떻게 오찬을 이어갈지 이 소식도 전해서 들어오면 알려드리겠습니다. 일단 남북 정상이 그것도 부부 동반으로 천지를 방문했다는 것, 이것 자체만으로도 역사적인 의미를 짚어볼 수 있을 것 같아요.

기자

그렇습니다. 우리나라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북측의 백두산 천지를 방문한 건 처음이고요. 특히 이번 2박 3일 일정 가운데 많은 이슈들이 있었지만 뭐니뭐니 해도 오늘 백두산 방문 일정이 하이라이트다, 이렇게 얘기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습니다.

우리 민족 정기의 상징인 백두산 천지를 남북 정상이 함께 방문했다, 이것만 가지고도 상당히 의미가 크다고 볼 수 있고요. 특히 두 정상이 백두산 천지에서 사진을 찍은, 만약에 사진을 찍으면 그 사진 자체는 오래 오래 역사적인 사료로 남을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중국 쪽에서는 백두산 천지를 관광객들이 많이 가곤 하는데 북측에서 바라본 천지의 모습, 이곳은 사실 일반인들이 상당히 접하기 힘든 모습이죠.

그래서 사실 지난 2000년과 2007년 정상회담 당시에 김대중 전 대통령은 공항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처음 만나는 모습. 그리고 노무현 전 대통령 같은 경우는 군사분계선을 도보로 걸어서 이동하는 모습. 이런 장면들이 상당히 상징적인 장면으로 남았었는데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 일정 가운데는 단연 오늘일 것 같습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는 바로 그 사진 한 컷, 그 장면이 이번 정상회담을 상징하는 장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남북 두 정상의 모습 그리고 남북 정상 부부의 네 명이 함께 찍힌 모습도 아마 찍히지 않았을까 이렇게 예상도 되는데 어쨌든 남북 정상 부부의 백두산 등반 장면, 우리가 언제쯤 볼 수 있을까요?

기자

아직 평양에서 관련 화면을 보내 오고 있지는 않습니다. 백두산에 공동취재단이 함께 동행을 했는데 아마도 오늘 오후 중에 화면을 보내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지금 이곳 프레스센터에서도 취재진들이 모두 두 정상의 백두산 산책 모습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다만 백두산 인근에서는 생방송을 하기도 어렵고요. 화면 송출을 하는 데에도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서 관련 화면이 도착하기까지는 조금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 백두산 방문 일정 지금쯤 끝났을 것 같기는 한데 관련 화면이 들어오기까지는 조금 더 걸릴 것 같고요. 아마도 방북한 취재진이 우리나라로 귀환하는 도중에 아마 화면을 보내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화면이 도착하는 대로 시청자 여러분께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앵커

이게 영상 형태로 올 수도 있고요. 그냥 우리가 일반적으로 볼 수 있는 사진 모양으로 올 수도 있습니다. 사진이 도착할 수도 있고. 영상을 또 보여드릴 수 있으면 좋을 것이고 저희가 어찌됐든 접수되는 대로 발빠르게 확인해서 여러분께 보도해 드리고요.

일단 문 대통령 내외가 그곳에서 밥을 먹고 나서 환송 행사가 있지 않겠습니까? 그러고 나서는 거기 삼지연공항에서 바로 귀국하는 건가요?

기자

그렇습니다. 문 대통령 부부 그리고 공식수행원들은 삼지연공항에서 곧바로 서울로 이동을 하게 됩니다. 반면 특별수행원 그리고 일반수행원들은 평양을 거쳐서 우리 비행기를 갈아탄 뒤에 귀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대통령이 평양에 갈 때는 공군 1호기를 타고 갔는데 삼지연공항에 갈 때는 좀 더 작은 공군 2호기를 이용을 했습니다. 그리고 특별수행원들은 이 비행기에 같이 타지 않고 좀 더 앞서서 고려항공 비행기에 나눠서 타고 갔습니다.

이게 왜냐하면 삼지연공항 같은 경우는 활주로가 짧아서 보잉 747 기종인 공군1호기가 내리기에는 좀 어렵다 알려져 있어서 그런 것 같고요.

때문에 삼지연공항으로 갈 때 고려항공을 이용했던 특별수행원들은 평양에서 우리 국적기로 갈아탄 뒤에 귀환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활주로가 짧다 보니까 커다란 비행기가 거기에 이착륙하기는 조금 어렵다. 그래서 조금 작은 비행기로 갔었고 어찌됐건 그곳에서 다시 우리나라로 돌아온다고 했을 때는 이게 백두산과 서울을 잇는 직항로가 되지 않겠습니까?

그런데 이게 보통 남이나 북으로 올라갔다 내려올 때 비행기 경로를 보면 디귿자 모양으로. 그러니까 바다 쪽으로 경유해서 왔다 갔다 하던데 이번에도 그렇게 될지 아니면 또 달라지게 될지 여기도 관심 포인트예요.

기자

그렇습니다. 보통 방북하는 인사들이 오가는 직항로가 평양, 개성 이런 다른 지역인데 삼지연공항 직항로는 사실 이례적입니다. 그래서 어떤 경로를 통해서 돌아올지에 대해서 관심이 좀 쏠리고 있는데요.

평양에 방문할 때는 문 대통령 전용기는 서해직항로를 이용했습니다. 말씀하신 대로 바다를 거치는 디귿자 직항로인데요. 왜냐하면 민항기들은 군사분계선 위로 비행할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서해직항로는 디귿자 항로로 서해 바다를 이용하고 동해 직항로는 역디귿자 형태로 동해 바다를 이용하게 되는 겁니다.

다만 삼지연공항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돌아올 때는 좀 예외일 수 있지 않을까, 이런 분석들이 있어서.

앵커

왜 그렇죠?

기자

왜냐하면 문재인 대통령의 전용기는 민항기가 아니고 공군기입니다. 공군기기 때문에 휴전선 비무장지대 상공이 비행 제한구역으로 지정되어 있기는 한데 민항기를 대상으로 한 것이고요. 공군기에 대해서는 이런 제한이 적용되지 않습니다.

이런 민항기의 비행제한구역을 해제하려면 한미연합사령부나 주한미군, UN군 사령부 등 다양한 조직들의 승인을 거쳐야 하는데 공군기 같은 경우는 그런 제한을 받지 않기 때문에 이번에 삼지연공항에서 서울로 곧바로 돌아올 경우에는 좀 다른 항로를 이용하지 않을까 이런 관측이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만 실제로 삼지연공항에서 서울로 돌아올 때 군사분계선 상공을 날아서 돌아올지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된 바가 전혀 없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귀환하는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앵커

지금 여러 가지 행보 하나하나가 전부 다 뉴스가 되고 있고 주목할 만한 지점인데 우리가 또 이런 부분들 어떻게 평가하고 바라봐야 될지 계속해서 좀 뉴스를 통해서 우리가 확인하면 될 것 같고요. 무엇보다 문재인 대통령 이렇게 돼서 전체적인 일정이 마무리되고 비행기를 타고 귀환한다면 몇 시쯤 올까요? 언제쯤 올까요?

기자

정확한 시간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는데요. 아마도 오늘 오후 늦게 돌아오실 것으로 보입니다. 왜냐하면 예정에 없던 백두산 방문 일정이 중간에 잡히면서 김정은 위원장과 오찬도 함께할 예정이고요. 이후에 삼지연공항에서 환송행사도 진행될 예정입니다.

모든 행사를 마친 뒤에 삼지연공항을 출발하게 되면 아마도 서울에 도착하는 시각은 오후 늦은 시간이 되지 않을까 이렇게 예상이 되고 있습니다. 다만 대통령 일정 같은 경우는 사전에 알리지 않는 게 관행이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귀환하는 시점은 아마도 도착한 후에 정확한 시간이 확인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서 또 관련해서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하기도 했었는데요. 취재진이 대통령이 귀환을 하면 오늘 이곳 프레스센터를 방문할 수도 있느냐, 이렇게 질문이 나왔습니다.

앵커

지금 저희가 있는 이 장소 말이죠?

기자

그렇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윤영찬 수석 같은 경우는 아직은 알 수 없다. 결국 문 대통령이 몇 시쯤 돌아올지에 따라서 유동적인 상황이다 이런 얘기를 했었고요. 결국 문 대통령이 서울공항에 도착한 후에 동선이 어떻게 될지는 확인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만 문 대통령의 귀환 시간이 너무 늦지 않으면 아마도 이곳 프레스센터를 방문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열어두고 생각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이번 남북 정상회담 소식을 프레스센터에서 굉장히 2700여 명의 국내 외신이 발빠르게 취재하고 또 보도했기 때문에 여기에 대해서 또 문재인 대통령, 어떤 행보를 보이게 될지, 여기에 대해서는 그냥 가능성만 열려 있다 이 정도 수준에서 우리가 좀 생각해 보면 될 것 같고요.

남북 두 정상이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을 걷고 있는 상황입니다. YTN을 비롯한 프레스센터의 내외신은 이 길의 끝에 무엇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끊임없이 분석하고 또 취재하고 있다는 점 알려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정치부 전준형 기자와 함께했고요. 지금까지 남북 정상회담 프레스센터에서 전해 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