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최저임금 만 원 공약 못 지켜 사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16 15:06
문재인 대통령은 2020년까지 최저임금 만 원을 달성한다는 목표가 사실상 어려워졌다며, 대선 공약을 지키지 못해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의 대내외 여건과 소상공인들의 어려운 사정 등을 고려한 최저임금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최저임금위가 지난해 대폭 인상에 이어 올해도 두 자리 인상률을 결정해 정부의 최저임금 정책 의지를 이어주었다며, 가능한 빨리 만 원을 실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영세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타격받지 않고 고용이 감소하지 않도록 상가 임대차 보호와 카드 수수료 등 보완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최저임금 인상 속도가 기계적 목표일 순 없다면서, 최저임금의 빠른 인상은 저임금 노동자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고 가계소득을 높여 경제를 성장시키는 선순환 효과를 목표로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