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경제사령탑 대동한 김정은...북중 경협 속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20 22:13
앵커

중국은 세 번째로 중국을 찾은 김정은 위원장을 극진히 환대했지만 시진핑 주석의 답방 계획은 아직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길엔 북한 경제 책임자들이 총출동해 향후 북·중 경제 협력을 연두에 뒀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세 번째로 중국을 찾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중국은 이번에도 성대하게 맞이했습니다.

석 달 전, 비공식 방문과 비교하면 1박 2일의 짧은 일정이지만 연회가 열린 금색대청은 한층 화려해졌습니다.

북한 매체는 북미정상회담 때와 마찬가지로, 김 위원장이 중국에 머무는 동안 순방 소식을 신속하게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TV : (김정은 위원장은) 중국 당과 정부가 조미수뇌 상봉과 회담의 성과적 개최를 위하여 적극적이고 진심 어린 지지와 훌륭한 방조를 준 데 대하여 사의를 표했습니다.]

첫 번째 정상회담과 눈에 띄게 달라진 건 김 위원장의 수행단.

지난 두 차례 회담 때 보이지 않던 박봉주 내각총리와 박태성 과학·교육 담당 노동당 부위원장 등 북한 경제사령탑이 모두 따라간 겁니다.

이번 회담에서 향후 북·중 간 경제협력이 주요 의제로 포함됐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임을출 /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자기들이 원하는 과학기술을 지금 중국 기업들이 갖고 있는 거고 또 중국의 관련된 공공기관이 갖고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과 관련해서 좀 더 전략적인 협력을 하려고 하는 의도를 이번에도 보여줬다….]

정상회담엔 배석하지 않았지만 노광철 인민무력상도 함께 가, 한미군사훈련 중단 등 비핵화 협상에서 다뤄질 군사 문제도 논의됐을 것이란 관측입니다.

중국 외교부 관계자는 중국은 비핵화 협상 궤도로 돌아온 북한과 정상적인 국가 관계를 발전시켜나갈 용의가 있다며 핵 문제에 있어 양측의 입장은 공개됐고, 더 이상 비밀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의 연이은 방중에도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평양 답방은 아직 협의 단계가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YTN 김지선[sun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