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北 "8월 15일 군축회담 열자"...돌출 발언?
Posted : 2018-03-31 05:06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엊그제 남북 고위급회담에 북측 대표로 참석했던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오는 8월 15일에는 남과 북한이 군비축소에 관한 회담을 열자고 말했습니다.

회담을 마치고 헤어지는 자리에서 나온 비공식 발언이었지만, 김정은 위원장의 단계별 비핵화 발언 이후 나왔다는 점에서 북한의 속내를 드러낸 것이 아니냐는 분석입니다.

김주환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9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 회담.

회담 종료 후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리선권 위원장은 회담에 참석했던 남측 인사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배웅했습니다.

[리선권 / 북한 조평통 위원장 : 북남 회담이 계속 진행되니까 상황을 봐가면서 (서로) 만나서 풀어나갑시다.]

이어 천해성 차관을 배웅하는 과정에서 갑자기 군비축소 회담 개최를 언급합니다.

[리선권 / 북한 조평통 위원장 : 천해성 선생하고 (회담을) 하면 다 잘 됩니다. 8월 15일에는 군축(군비축소 회담)합시다.]

전문가들은 북측 고위급 인사의 이 같은 발언은 우리가 보유하고 있는 첨단 재래식 무기와 관련한 군축회담에 대한 의지의 표명이라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그냥 툭 던진 의미 없는 발언이 아니라는 겁니다.

[김열수 / 한국군사문제연구소 안보전략실장 : 앞으로 비핵화 회담이 진행되는 과정 속에서 (괄호 부분 삭제: 남북 군축회담 문제가 나올 거고) 남북 군사회담 문제가 나오면서 회담이 진행되는 과정 속에서 양측 간의 재래식 문제에 대한 군축 문제가 본격적으로 논의되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을 합니다.]

실제 이런 논의까지 이뤄진다면 북한은 어느 정도의 비핵화는 하되 자신들의 체제 보장을 위해 한미연합훈련의 중단이나 주한미군 철수 등을 요구할 개연성이 크다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이는 북한이 일정 수준의 핵을 보유한 채 재래식 군비축소를 하자는 것으로 우리가 경계해야 할 전형적인 비대칭 군축을 의미한다는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지적입니다.

YTN 김주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