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2,850명| 완치 11,613명| 사망 282명| 검사 누적 1,273,766명
[팔팔영상] 류여해 "남탕이 더 크고, 여탕이 더 작습니다!"
Posted : 2017-12-22 20:07

동영상시청 도움말

자유한국당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홍준표 "왜?" "기분 좋다!" (오늘 대법원?) (하하하)

장제원 "오늘 비공개인데 어떻게 알았어요? 귀신이 곡할 노릇이네"

그런데 초대받지 않은 '류여해' 등장!

류여해 "회의 들어가는 날짜인데요, 저한테 아무도 연락을 안 해줬습니다."

"제 생각에는 참석 못할 사유를 설명해주는 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들어갔다 다시 나오겠습니다!"

회의장 진입 시도하는데…

시끌시끌

이어서 '류여해 Live'가 방송됩니다

일단 '1차 관문' 통과

"안녕하십니까? 최고위원회의 어디서 합니까?"

홍문표 사무총장에 "나 왜 안 불렀냐?" 항의

"함부로 대하지 마십시오!" "함부로라니!"

"최고위원 방 빼라고 한 거 누굽니까!" "허허"

"당 서열 몇 위인지 알아요?" "해당 행위자는 안 돼요!"

난....장....판 아....수....라....장 이....전....투....구

결국 회의장 못 들어가고 '류여해'가 꺼내든 것은

인! 형!

"제가 왜 오늘 여러분이 좋아하는 이 아이와 왔는지 아십니까? 오늘 저는 혼자였습니다. 자유한국당 안에서 저는 이때까지 적반하장은 물론이며, 당이 무너져갈 때 바른정당으로 모두 가버리고 났을 때 저는 이 당을 지켰습니다. 아무도 적반하장이 성공하지 못한다고 했을 때도 적반하장에 앉아서…"

'귀여운 인형' 동지 삼아 일장연설

적반하장?

여기서 적반하장이란....바로 홍준표?

"유치해 보이시죠? 이 울보가 인형과 함께 왔습니다. 그만큼 외롭게 지냈습니다."

"읽기 전에 한마디만 하겠습니다. 제천 사우나 화재 사건이 있었습니다."

"남자보다 여자가 더 많이 피해자가 있었습니다. 이 사회는 사우나조차도 남자는 더 탕이 크고 여자는 더 탕이 작습니다. 항상 여자에게는 정말로 너는 가만히 있어달라고 얘기하는 사회였습니다. 저는 자유한국당이 이번 참사처럼 무너지는 것을 막고 싶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제가 너무 유치하죠? 이 아이 하나 의지하고 온 거."

기자회견문 읽고 쓸쓸히 퇴장

아듀, 류여해!

홍준표 "기분 좋다!"

류여해 "외롭게 지냈습니다"

장제원 "비공개인데 어떻게 알았어요?"

류여해 "여자는 더 탕이 작습니다"

'제천 참사'랑 '여탕' 작은 거랑 무슨 관계가 있나요?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