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893명| 완치 19,970명| 사망 378명| 검사 누적 2,219,162명
문재인 대통령, 탈원전 선언 "신규 원전 전면 백지화"
Posted : 2017-06-19 22:1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고리 원전 1호기 영구 가동 중지 선포식에서 신규 원전 건설을 전면 백지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친환경 에너지 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권민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탈원전 공약'을 내걸었던 문재인 대통령이 40년 만에 완전히 멈춰선 부산 고리 원자력발전소 1호기를 찾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먼저 고리 1호기는 산업화 시대 고도성장을 뒷받침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경주 대지진을 언급하며 지진으로 인한 원전 사고는 치명적인 피해를 불러온다고 말했습니다.

이젠 국민 생명과 안전을 후 순위에 뒀던 원전 중심의 발전 전략을 폐기하고, 탈핵 시대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준비 중인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은 전면 백지화하겠습니다. 원전의 설계 수명을 연장하지 않겠습니다.]

연장 가동 중인 월성 1호기도 조속히 문을 닫고 신고리 원전 5, 6호기는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지금 건설 중인 신고리 5, 6호기는 안전성과 함께 공정률과 투입 비용, 보상 비용, 전력 설비 예비율 등을 종합 고려하여 빠른 시일 내에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습니다.]

또 임기 안에 낡은 화력발전소 10기를 폐쇄하고, 원전 등의 빈자리는 친환경 에너지로 대체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신재생에너지와 LNG 발전을 비롯한 깨끗하고 안전한 청정에너지 산업을 적극 육성하겠습니다.]

아울러 국무총리 산하인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으로 승격해 직접 원전 정책을 챙기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예정에 없이 행사장을 찾아 경남 밀양 송전탑 문제 해결을 읍소한 할머니를 일으켜 세우며, 이야기를 듣기도 했습니다.

YTN 권민석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