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文·安에 사드 집중 공세...대북관·햇볕정책 날선 공방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文·安에 사드 집중 공세...대북관·햇볕정책 날선 공방

2017년 04월 20일 04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5명의 대선 후보들은 사드 배치 문제와 대북송금 사건 등 안보 이슈를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문재인 후보는 북한이 주적이냐는 질문이 나오자 그런 말은 대통령이 할 말이 아니라고 밝혔고, 안철수 후보는 대북송금과 햇볕정책에 공과 과가 모두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구수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안보 분야에서는 사드 배치와 대북송금 사건이 쟁점이었습니다.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게 사드 배치를 놓고 입장이 모호하다거나 입장을 바꾼 이유에 대한 추궁이 매서웠습니다.

[심상정 / 정의당 대통령 후보 : 사드 배치와 관련해서 전략적 모호성이라고 말씀하실 때 굉장히 당혹스러웠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 전략적 신중함이 필요하지 않습니까? 이 고도의 외교 안보 사안에?]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 국민의당에서는 안 후보 혼자 그렇게 주장하는 것이고, 아직도 국민의당 당론은 사드 반대 아닙니까?]

[안철수 /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 : 저희들은 전부 대선후보 중심으로 움직입니다. 모든 당이 그렇게 의견들을 모으고 있습니다.]

대북관을 묻는 질문도 이어졌습니다.

[유승민 / 바른정당 대선후보 : 북한이 우리 주적입니까? 주적?]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아…. 그런 규정은 대통령으로서 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문 후보는 국가보안법은 폐지보다는 일부 개정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참여정부 때 대북인권결의안에 기권한 배경과 노 전 대통령의 비자금 수수 의혹에 대한 추궁도 문 후보를 향했습니다.

[홍준표 /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 : 지난번 토론 때도 640만 달러 노무현 대통령 뇌물 얘기를 하니까 책임지라, 내 책임지겠습니다. 사실이 아니면 내 후보 사퇴하겠습니다. 사실이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보수 진영 후보들은 햇볕정책과 대북송금 특검에 대한 명확한 입장 표명을 요구하며 안철수 후보를 몰아붙였습니다.

[유승민 / 바른정당 대선후보 : DJ 정부 때 대북송금은 공입니까, 과입니까?]

[안철수 / 국민의당 대선후보 : 저는 공도 있고 과도 있다고 봅니다.]

전술핵 재배치와 군복무기간 단축, 개성공단 재개 여부 등을 놓고도 설전을 벌인 5명의 후보들은 북한의 6차 핵실험을 막기 위해서는 미국은 물론 중국과의 공조가 중요하다는 데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YTN 구수본[soobo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