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재인 역공에 뒤바뀐 자유한국당 논평
Posted : 2017-03-29 22:0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자유한국당이 과거 세월호 참사를 일으킨 세모그룹의 파산관재인이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였다는 논평을 내놨다가 황급히 수정하는 촌극을 빚었습니다.

문 전 대표 측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면서 자유한국당 대변인을 고소했습니다.

전준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 집중 공세를 펼쳐온 자유한국당이 또 하나의 논평을 내놨습니다.

문 전 대표가 변호사 시절 세월호 참사를 일으킨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측 파산관재인을 맡았다는 겁니다.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노무현 정권 말기에는 국민 세금이 투입돼 유병언 회사의 빚 천153억 원이 탕감됐다는 주장도 내놨습니다.

김성원 대변인은 문 전 대표와 유병언 전 회장의 유착 의혹이 드러났다면서 대선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문 전 대표 측은 즉각 반박에 나섰습니다.

당시 문 전 대표는 세모그룹이 아니라 세모그룹에 떼인 돈을 받으려는 신세계종합금융의 파산관재인이었다는 겁니다.

세모그룹에 대한 회생 결정도 법원이 내린 만큼 노무현 정부가 빚을 탕감해줬다는 주장 역시 명백한 거짓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논평을 발표한 김성원 대변인에 대해서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김태년 / 문재인 캠프 공동특보단장 : 명백한 허위사실로 진실을 왜곡하고 호도하려는 행태는 영원히 추방되어야 할 정치 적폐입니다.]

사태가 커지자 자유한국당은 내용을 바꿔 다시 논평을 내놨습니다.

앞선 논평에 대해서는 오해를 살만한 표현이 있었다며 사실관계가 잘못됐음을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법원이 세모그룹에 떼인 돈을 받을 수 있다고 판결했는데도 문 전 대표는 채권 회수에 나서지 않았다며 거듭 해명을 촉구했습니다.

YTN 전준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